default_setNet1_2

텅빈 부산 신항만, 차량운행 거의 없어

기사승인 2016.10.11  11:21:35

공유
default_news_ad1

화물연대 파업이 이틀째로 접어들면서 국내 최대 수출입 항만이 부산 신항의 컨테이너부두 입구가 평소와 달리 텅비어 화물연대 소속 대형 차량운행이 거의 없는 상황이다.

   
 
  ▲ 텅빈 부산신항 컨테이너 항만 출입문 전경.  
 

   
 
  ▲ 부산 신항 인근에서 경찰과 화물연대 조합원들이 대치하고 있다.  
 

 

   
 
   
 
사진은 화물연대 부산지부에서 제공했다.

손정우 기자 2315news@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