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경기도·경기평택항만공사, ‘2·5·6 프로젝트’ 추진

기사승인 2017.01.09  17:36:52

공유
default_news_ad1

- 신규항로(증편) 2개 개설·컨테이너 처리량 66만TEU 목표 발표

   
  △평택항은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컨테이너 처리량 60만TEU를 돌파했다. 경기도와 경기평택항만공사는 올해 66만TEU를 목표로 내걸었다(사진제공=경기평택항만공사).  
경기도와 경기평택항만공사(사장 최광일)는 올해 신규항로․증편 2개, 여객수송 50만명, 컨테이너 물동량 66만TEU 달성을 위한 ‘2·5·6 프로젝트’ 추진에 나선다고 밝혔다.

평택항은 지난해 베트남과 태국 등 동남아 신규항로 2개 노선을 개설했으며, 컨테이너 물동량은 사상 처음으로 60만TEU를 돌파하며 전년 대비 10.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총 62만 3,000TEU).

도와 공사는 이 같은 성과를 이어가기 위해 올해 평택항의 컨테이너 물동량 유치를 66만TEU로 설정하고, 동남아 항로 증편과 일본 등 신규항로 개설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수도권과 중부지역 화주기업을 대상으로 맞춤형 솔루션 마케팅을 실시하고, 해외 현지 포트세일즈도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1년 이상 운항을 중지했던 중국 연운항 국제카페리가 지난해 12월말 운항을 재개함에 따라 올해 여객수송실적 목표를 50만 명으로 설정하고 항만관광 활성화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경기도 박찬구 해양항만정책과장은 “올해 항로개설 인센티브 지원정책이 한층 강화되었고 평택항의 물류경쟁력 향상을 위한 적극적인 정책지원을 펼쳐나갈 예정”이라며 “평택항 유관기관과 긴밀한 소통을 바탕으로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 신규항로 개설과 물동량 증대를 위한 최선의 노력을 펼쳐가겠다”고 밝혔다.

경기평택항만공사 김정훈 전략기획팀장은 “평택항 항로 다변화 구축을 이끌기 위해 핵심고객과 가망고객을 대상으로 보다 적극적인 국내외 포트세일을 전개하며 신규항로 개설과 증편을 이루고 대중국·대베트남 교역 최적항만으로의 입지를 굳건히 구축하는 한해가 되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경기평택항만공사는 이외에도 항만배후단지 2-1단계 개발사업과 전자상거래 물류플랫폼 구축 등 추진하고 있는 사업을 차질 없이 진행할 계획이다.

이경성 기자 bluestone@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