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자이언트드론, ‘수소연료전지 드론’ 1시간 체공 성공

기사승인 2017.01.10  09:45:24

공유
default_news_ad1

- 국토부의 2017년 드론 시범 사업 ‘시설물 안전 진단’ 부분에 선보일 예정

   
 
장기 체공 드론을 개발 중인 자이언트드론이 지난해 12월 국내 최초로 수소연료전지를 이용한 드론을 1시간 이상 비행시키는 데 성공했다.

비행에 성공한 드론은 ‘알바트로스p1200’ 모델로 PEMFC 연료전지와 4개의 모터로 구동되는 회전익 타입이다.

지금까지의 드론들은 리튬이온 배터리를 사용하여 20분 내외의 짧은 비행시간 때문에 장거리 비행이 힘들고 용도가 제한적이었다. 자이언트드론은 수소연료전지로 이러한 짧은 비행시간 문제를 해결했다.

차세대 신에너지로 꼽히는 수소연료전지는 이미 자동차 및 항공업계의 중요한 동력원으로 개발되고 있다. 수소는 원소 중에 가장 가볍기 때문에 중량 대비 에너지밀도가 높아 에너지 소모가 많은 비행체의 동력원으로 적합하다.

자이언트드론은 회전익 드론이 1시간 이상 장기 체공에 성공한 것은 국내 첫 번째인 만큼 드론 산업에 큰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현재 비행에 성공한 3L급의 저장 용기보다 더 큰 저장 용기를 사용하면 더 많은 수소를 저장할 수 있어 2~4시간까지도 비행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국토교통부에서 추진 중인 ‘드론 시범 사업’ 시설물 안전 진단 부분에 선정된 자이언트드론은 한 번의 비행으로 20km이상 시설물 관리가 가능한 드론을 개발하는 것을 1차 목표로 잡고 있다.

자이언트드론은 송전탑의 OPGW(광섬유 복합 가공지선)에 대한 시설 점검 등을 시작으로 △순찰 감시용 △시설물 안전 진단 △산림 보호 및 재해 감시 △국토 조사 및 순찰 △해안 및 접경지역 관리 △물품 수송 등 공공기관 및 산업 전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모델로 확대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인식 기자 story202179@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