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CJ대한통운, 16일부터 내달 2일까지 ‘설’ 특별수송

기사승인 2017.01.11  16:38:47

공유
default_news_ad1

- 작년보다 20% 물량 증가 예상…차량·인력 비상근무체제 가동

   
 
  △CJ대한통운이 설 연휴를 앞두고 특별수송기간에 들어간다. 사진은 특별수송기간 동안 상시 운영될 비상상황실의 모습(사진제공=CJ대한통운).  
 
CJ대한통운(대표이사 사장 박근태)은 오는 16일부터 내달 2일까지 약 3주 간 설 선물 특별수송기간(특수기)에 들어간다고 11일 밝혔다.

CJ대한통운은 지난해보다 약 20% 정도 택배 물량이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단일 물동량은 오는 24일에 가장 많은 535만 상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CJ대한통운은 급증하는 설 선물 택배물량을 원활히 배송하기 위해 비상근무에 들어간다. 특수기 기간 동안 전국 택배 물동량 흐름을 실시간으로 파악하는 비상상황실을 상시 운영하고, 협력업체 차량과 콜센터 상담원, 상·하차 직원, 분류 아르바이트 인력 등을 20% 정도 추가 투입할 방침이다. 또한 한파와 강설에 대비해 전국 1만 6,000여 대의 택배차량을 대상으로 사전 정비하고, 스노우 체인 등을 구비하도록 했다.

이외에도 배송담당 구역 내 상습적으로 동결되는 도로를 사전에 숙지하도록 지시하고, 안전운전 교육도 시행하는 등 안정적인 배송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한편 CJ대한통운은 올해 설 특수기 택배 3대 이슈로 △김영란법(청탁금지법) 시행 이후 첫 명절, △중저가 가공식품류 인기, △짧은 연휴를 들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변질될 수 있는 신선식품 등은 받는 사람의 일정을 확인한 후 발송하고, 가급적 주말을 끼고 보내지 않는 것이 좋다”며 “가급적 이번 주에는 접수를 마쳐두는 것이 좋으며, 편의점 택배를 이용하면 택배기사 방문을 기다릴 필요가 없어 편리하다”고 조언했다.

이경성 기자 bluestone@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