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현대상선, 한진해운 인력 1차 채용 131명 발령

기사승인 2017.01.11  16:52:40

공유
default_news_ad1

- 내달 중 41명 추가 선발…최대 220여명 채용 전망

   
 
   
 
한진해운 사태로 직장을 잃은 우수 인력들이 현대상선에 둥지를 틀게 됐다.

현대상선(대표 유창근)은 11일 한진해운 인력 131명에 대한 1차 채용을 확정하고 본사와 해외법인, 선박관리, 해상업무 등의 분야로 발령한다고 밝혔다.

1차 채용 인력 중 본사에 배치되는 60여명은 16일부터 출근할 예정이며, 소정의 교육과정을 마무리한 뒤 부서에 배치된다. 또한 해상직원을 포함해 내달 중에 41명을 추가 선발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추가 선발이 완료되면 현대상선이 채용하는 한진해운 직원은 총 172명이 된다.

아울러 향후 선박 확보를 통해 최대 40~50여명의 해상 직원을 추가 채용할 계획도 가지고 있어 향후 한진해운에서 현대상선으로 자리를 옮기는 직원은 최대 220명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한진해운 인력 채용은 유창근 대표가 직접 나섰다. 그는 바쁜 업무에도 불구하고 면접 전형에 참여했다.

유창근 대표이사는 “직접 일대일 면접을 통해 최고의 해운 인재들을 확보한 만큼, 우리 현대상선 기업문화에 빠르게 적응하고, 각 개인이 진가를 발휘할 수 있도록 최선의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경성 기자 bluestone@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