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IPA 남봉현 사장, 2025년 컨 항만 30위 비전 제시

기사승인 2017.11.10  17:35:27

공유
default_news_ad1

- 인사800 조찬 포럼에서 ‘300만TEU 시대의 인천항 비전과 미래’ 주제로 발표

   
   
인천항만공사(사장 남봉현)는 10일 오전 7시 30분 인천 중구 소재 인천항만연수원에서 개최된 ‘인천항을 사랑하는 800인 모임’(이하 인사800, 회장 남흥우)의 조찬 포럼에 참석하여 ‘300만TEU 시대의 인천항 비전과 미래’에 대해 발표했다.

이 날 남봉현 사장은 △인천항이 환황해권 중심항만 으로서 경쟁력 △국제여객터미널 개발 계획 △인천신항 컨부두 및 배후부지 개발 계획 △내항재개발, 내항TOC통합 진행상황 등을 발표하였다. 아울러, 2017년도에 수립한 물류환경 개선 계획의 실행 결과를 공유하면서 2025년 컨테이너 글로벌 30위권 항만 도약에 대한 비전을 제시했다.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은 “인천항에 대한 큰 애정과 활동을 펼치는 인사800 포럼에서 비전과 미래를 함께 공유하게 된 것에 큰 의미를 둔다”며, “앞으로도 인천항과 연관된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함께 지속적으로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인사800’은 2007년 발족, 인천항과 관련된 업·단체 80인으로 시작하여 지금은 인천항과 직간접적으로 연관된 45개 업종의 사람들까지 확대한 ‘인천항을 사랑하는 800인의 모임’이다. 인천항의 발전을 위해 다양한 노력과 많은 역할을 하고 있는 시민단체이다.

신인식 기자 story202179@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