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부산항만공사, 부산항 건축물 내진성능평가 실시

기사승인 2017.11.15  15:25:35

공유
default_news_ad1

   
 
  ▲ 부산 신항 전경.  
 

경주를 비롯해 남해안 지역의 지진 발생이 상시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우예종)가 부산항 내 건축물 중‘부산항 건축물 내진성능예비평가 용역’에서 시급히 내진성능평가를 실시해야 하는 시설로 평가된 감만부두 주변전소, 5물량장 종합변전소 등 75개동에 대하여 내진성능평가를 실시한다.

내진성능확보가 시급히 필요하다고 판정된 감만부두 주변전소, 5물량장 종합변전소, 신선대부두 주변전실 등의 건축물에 대해 내진성능평가를 하고 건축구조기준에 따라 인명안전수준인 내진 1등급으로 2018년 2월까지 성능평가 및 설계를 완료, 순차 보강공사에 나설 예정이다.

부산항만공사는 이번 내진성능평가 및 내진보강이 완료되면 건축물의 지진 대응력을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공사 관계자는 “부산항 건축물의 내진성능 확보로 부산항 이용자들의 지진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고, 보다 안전한 항만을 만들기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손정우 기자 2315news@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