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BPA, 신항 배후단지에 일자리 창출 기업 유치 노력

기사승인 2018.01.08  18:03:42

공유
default_news_ad1

- 전자상거래업체, 특송업체 국내복귀 제조기업 등 물망

article_right_top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우예종)는 2018년말 준공되는 부산항 신항 서‘컨’배후단지와 남‘컨’배후단지 등 신규 조성되는 배후단지에는 일자리가 많이 발생하고 물동량 집하 능력이 우수한 제조 기업과 글로벌 물류기업, 전자상거래 업체 등을 전략적으로 유치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항만배후단지는 항만에서 이루어지는 기본적인 하역 및 보관 서비스 외에 조립, 가공, 라벨링, 포장 등 다양한 부가활동을 통해 부가가치와 일자리 창출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는 시설로 부산항 신항에는 2030년까지 단계별로 8,457천㎡가 조성될 예정이다.

그 동안 북‘컨’배후단지와 웅동 배후단지 조성 후 공개경쟁입찰을 통해 선정한 67개 입주기업 대부분이 다양한 부가물류활동을 통한 가치 창출 보다는 단순 보관 위주로 운영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부산항만공사는 부가가치 창출이라는 배후단지 본래 기능을 회복하기 위해 지난 해 10월 항만배후단지 관리규정을 개정하여 고용, 외국화물 창출, 부가물류 활동 등을 중심으로 입주기업의 사업실적을 평가하도록 기준을 강화하였으며, 입주기업 선정 시에도 부가가치와 고용 창출 실적과 계획에 중점을 두어 평가하도록 했다.

또한, BAP는 2018년말 준공예정인 서‘컨’배후 단지 506천㎡중 복합물류제조시설부지 312천㎡를 시작으로 일자리와 물동량 창출 능력이 큰 국내·외 기업을 전략적으로 유치할 계획이다.

우예종 부산항만공사 사장은 “국내·외 유망한 물류·제조 기업의 전략적 유치를 위한 세부 기준을 마련 중에 있으며, 이를 통해 여러 가지 물류활동을 수행하여 부가가치를 더욱 높이고 많은 일자리 창출할 수 있는 기업을 유치한다면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신항이 글로벌 복합 비즈니스형 항만으로 자리매김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석한글 기자 hangeul89109@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