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CJ대한통운, ‘주니어트랙’ 수여식 개최…15일 첫 출근

기사승인 2018.01.11  15:53:19

공유
default_news_ad1

- ‘주니어트랙’ 프로그램의 맞춤형 교육으로 실무경험을 갖춘 유망주 확보

   
 △CJ대한통운은 지난 10일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 대회의실에서 ‘4기 주니어트랙 고졸신입사원 사령장 수여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CJ대한통운 박근태 사장(가운데 오른쪽)이 사령장 수여식 후에 주니어트랙 신입사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CJ대한통운)

CJ대한통운(대표이사 사장 박근태)은 지난 10일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에서 ‘4기 주니어트랙 고졸신입사원 사령장 수여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수여식에는 입문교육을 마친 마이스터고, 특성화고 출신 신입사원 17명이 참석했다. 신입사원들은 박근태 사장으로부터 사령장과 배지를 받았으며 오는 15일부터 전국 각지 CJ대한통운 사업장으로 첫 출근하게 된다.

CJ대한통운은 주니어트랙 프로그램을 통해 마이스터고와 특성화고에 재학 중인 우수인재들을 선발해 교육하고 졸업과 동시에 입사기회를 제공, 부서배치 이후에도 철저한 관리와 교육을 통해 사회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또한 일대일 멘토링 프로그램을 통해 원활한 업무와 직장생활에 대한 노하우를 전수하고 있다. 6개월 동안 현업부서에서 배운 경험을 토대로 자신만의 개선 아이디어 발표하고 공유하는 기회도 또한 제공한다. 입사 후 군 복무기간도 경력으로 인정되는 혜택을 가지고 있다.

신입사원 박효빈(여·18)씨는 “주니어트랙 프로그램을 통해서 학교에서 배운 이론을 실제로 현장에서 경험할 수 있어서 좋았다”라며 “지금까지의 경험을 기반으로 회사에 기여할 수 있는 인재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주니어트랙 참가자들은 명확한 목표를 세우고 전문 역랑개발에 집중할 수 있고 기업은 맞춤형 교육으로 실무경험을 갖춘 회사가 필요로 하는 유망주를 확보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라며 “앞으로도 CJ그룹의 인재제일(人材第一) 철학을 바탕으로 글로벌 TOP 5 물류기업으로 도약하는 CJ대한통운과 함께 할 인재를 발굴하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석한글 기자 hangeul89109@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