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현대상선, 해운업 현안 논의하기 위해 박스회의 참석

기사승인 2018.03.13  10:44:16

공유
default_news_ad1

- 전 세계 12개 컨테이너선사 CEO 모여 환경 관련 해운업 현안 집중 논의

   

현대상선은 유창근 사장이 독일 함부르크에서 개최되는 박스(Box Club)회의에 참석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박스클럽 정기회의는 13~14일 양일간에 걸쳐 진행되며, 현대상선을 비롯해 덴마크 머스크, 스위스 MSC, 프랑스 CMA-CGM 등 12개의 주요 컨테이너선사 최고경영자(CEO)들이 참석해 환경규제 이슈 등 해운업 주요 현안에 대해 논의가 이루어질 전망이다.

특히, IMO에서 2020년 1월부터 규제가 시작되는 황산화물 규제와 저유황유 규정 이행 등을 집중 논의할 것으로 예정이다. 추가협의 준비를 위해 6월 중 환경자문회의 개최 검토도 논의될 전망이다.

한편, 박스클럽은 1992년 발족한 전 세계 정기 컨테이너 선사의 협약체로 정식명칭은 세계 컨테이너 최고경영자 모임(International Council of Containership Operators)이다. 통상 컨테이너를 뜻하는 박스클럽(Box Club)으로 불리며 현대상선은 1994년에 가입했다.

석한글 기자 hangeul89109@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