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현대상선, 글로벌 선사와 ‘중국~호주’ 급행 서비스 시작

기사승인 2018.06.11  18:00:56

공유
default_news_ad1

- 에버그린, APL 등 글로벌 선사와 공동운항... 8월 첫 출항

   

현대상선(대표이사 유창근)은 글로벌 선사와 함께 ‘중국~호주 급행 서비스’를 신규 개설한다고 11일 밝혔다.

현대상선은 에버그린(Evergreen)과 APL 등 글로벌 선사와 함께 중국과 호주의 주요 항을 연결하는 컨테이너 정기선 서비스 A1X(Australia No.1 Express)를 8월부터 개시한다.

A1X는 파나막스급(4,600TEU) 컨테이너선 총 5척으로 운영되며 현대상선이 2척, 에버그린과 APL이 3척을 투입해 프리미엄 익스프레스 서비스를 새롭게 제공할 계획이다.

기항지는 닝보, 상해, 얀티안, 시드니, 멜버른, 브리스베인 이며 8월 17일 현대상선의 ‘현대 슈프림(Hyundai Supreme)호’가 닝보에서 처음 출항한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에버그린, APL 등 글로벌 선사와 함께 경쟁력 있는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호주 마켓의 안정화와 고객 서비스 향상이라는 공통된 전략적 목표를 통해 상호 협력 관계를 지속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상선은 호주 마켓 입지 강화 및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을 위해 호주 대리점 체제를 법인체제로의 전환을 진행 중이며 이번 신규 항로 개설 이전에 완료될 예정이다.

석한글 기자 hangeul89109@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