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페이오니아, ‘아마존 프라임데이’ 한국 셀러 매출 큰 폭 성장할 것

기사승인 2018.07.09  14:53:34

공유
default_news_ad1

- 한국 포함한 아시아가 전 세계 크로스보더 이커머스 시장 주도…국내 온라인 셀러 판매 금액 전세계 3위

   

아마존(Amazon)의 연례 주요 온라인 쇼핑 이벤트인 ‘아마존 프라임데이’ 일정이 7월 16일로 확정됐다. 이런 가운데 아마존에서 국내 온라인 셀러(Seller)의 판매 금액은 전년 대비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글로벌 전자상거래를 위한 통합 결제 서비스 기업 페이오니아 코리아(대표 이우용)는 2017년 7월 페이오니아 결제 서비스를 통해 국내 온라인 셀러가 아마존에서 제품을 가장 많이 판매한 날(Peak day, 피크 데이)의 거래 금액은 104만 달러에 이른다고 밝혔다. 지난해 7월 피크 데이 때 중국 온라인 셀러는 2470만 달러로 압도적 1위를 기록했으며 홍콩은 124만 달러로 2위, 한국이 3위를 기록했다.

페이오니아 코리아는 올해 상반기 꾸준한 성장세를 고려하면 아마존 프라임데이에서의 한국 온라인 셀러의 판매 금액은 전년 대비 약 60%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중국은 지난해보다 두 배 가깝게 늘 것으로 예상했으며 인도, 영국, 이스라엘, 러시아 등의 성장세도 클 것으로 분석됐다.

4회째를 맞는 이번 아마존 프라임데이는 16일 정오에 시작해 36시간 동안 블랙프라이데이만큼 파격적인 세일을 실시한다. 올해 아마존 프라임데이 매출은 역대 최대치를 경신할 것으로 전망된다.

페이오니아 코리아 이우용 대표는 “국경 없는 크로스보더(cross-border) 이커머스(eCommerce) 시장에서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가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특히 전세계 최대 온라인 마켓플레이스 아마존에서 국내 셀러의 활동이 매우 활발하다”며 “앞으로도 아마존을 비롯한 전세계 마켓플레이스에 국내 셀러가 손쉽게 진출하고 비즈니스를 펼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석한글 기자 hangeul89109@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