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우본, 초소형 전기차 구매 설명회 개최

기사승인 2018.07.25  17:09:03

공유
default_news_ad1

- 올 1,000대 시작으로 2020년까지 오토바이 1만5천대 중 1만대 전환 추진

   

우정사업본부(본부장 강성주)는 25일 서울 중앙우체국 21층 국제회의장에서 ‘우편사업용 초소형 전기차 구매설명회’를 개최하고 도입계획, 구매규격안을 발표했다. 이날 설명회에는 전기자동차 제조·판매사, 부품공급사, 충전기 업체 등 관련 업계와 전문가, 일반인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우정사업본부는 올해 초소형 전기차 1,000대 도입을 시작으로 2020년까지 우편배달용 이륜차 약 15,000대 중 66%인 10,000대를 초소형 전기차로 전환할 계획이다.

특히 초소형 전기차 도입은 국내 생산(조립) 시설에서 생산된느 차량을 중심으로 도입하겠다고 밝혀 초소형 전기차 업계는 국내 생산시설 구축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미 많은 업체가 국내 생산 시설을 준비하고 있어 19년 하반기부터는 많은 업체가 사업에 참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편 우정사업본부는 17년도 말부터 관련 업계, 전문가 등과 지속적으로 논의해온 ‘우편사업용 초소형전기차 구매규격(안)’에 대해서도 최종 확정에 앞서 의견을 청취하는 시간도 가졌다.

강성주 본부장은 “올해부터 시작되는 초소형 전기차 도입 사업을 통해 집배원의 안전사고 발생을 대폭 줄이고, 날씨 등으로부터 영향을 덜 받음으로써 직원들의 근로여건이 큰 폭으로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 또한 정부의 수요창출을 통해 초기 초소형 전기차 산업의 생태계를 조성하는 계기가 되고, 친환경 정책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석한글 기자 hangeul89109@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