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추석 수송’ 위해 화물차량 도심통행 제한 푼다

기사승인 2018.09.13  16:12:30

공유
default_news_ad1

- 스티커가 부착된 차량에 한해 도심권 통행제한 완화

   
  <위 사진은 본 기사내용과 무관함>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2018년 추석 성수품의 원활한 수송을 위해 ‘추석 성수품 수송대책’을 수립해 관계기관의 협조를 통해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추석 성수품 수송대책’을 살펴보면 화물차량의 앞 유리창 우측 상단에 ‘추석 성수품 수송’ 스티커가 부착된 차량에 한해 현행 도심권 통행제한을 완화 할 수 있도록 경찰청과 화물차 사업자단체의 협조를 요청했다.

물동량 급증에 따른 배송차질 피해 예방을 위해 한국통합물류협회 및 CJ대한통운 등 주요 택배회사에 택배 배송차량 추가 투입, 물류센터 분류인력 증원, 물류 설비 기능 강화 및 콜센터 상담원 증원 등 특별 수송대책을 마련토록 했다.

신선도 유지가 필요한 농·축·수산물을 추석 전후의 교통혼잡과 겹칠 경우 수송에 차질이 예상되므로 운송사업자들이 추석 성수품을 일반화물보다 우선 수송토록 각 사업자 단체(연합회)에 독려했다.

각 시·도에서는 대책기간 중 화물운송 질서문란 행위(부당 요금 요구·운송거부 등)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도·단속을 실시하고 ‘부당운송행위 고발센터’를 운영해 부당 운송행위 시 행정처분이 될 수 있도록 협조 요청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2018 추석 성수품 수송대책”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모니터링을 실시하여 국민 모두가 행복하고 즐거운 추석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준비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밝혔다.

 

석한글 기자 hangeul89109@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