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현대백화점, 한화L&C 인수로 홈인테리어시장 새국면

기사승인 2018.10.05  16:47:03

공유
default_news_ad1

- 설치 물류서비스 경쟁력 갖추면 향후 시장 판도 좌우할 수 도

   
 
   
 
국내 홈인테리어 시장이 현대백화점그룹의 한화 L&C 인수로 시장 선점 경쟁을 가속화할 전망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은 5일 모건스탠리 PE가 보유한 한화L&C 지분 100%를 3,680억원에 인수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수 주체는 그룹 계열사인 현대홈쇼핑으로 5일 이사회를 통해 ‘한화L&C 주식 인수 계약 체결’ 안건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국내 홈인테리어시장은 한샘을 필두로 신세계그룹의 까사미아와 한화L&C를 인수한 현대백화점그룹의 현대리바트까지 국내 대표 기업들과 글로벌 기업인 이케아와 함께 치열한 시장 경쟁에 나서게 됐다.

한편 관련업계는 현대백화점의 한화L&C 인수는 이미 시장세서 예견된 수순이었던 만큼 시장에 큰 변화를 없을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이번에 현대백화점으로 인수된 한화L&C는 인조대리석과 창호, 바닥재 등 건자재를 주로 생산하는 업체로 홈인테리어 시장, 현 판도에 당장 영향을 미치진 못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한화L&C는 지난 2014년 모건스탠리 PE에게 인수된 이후 약 1500억원 규모의 투자를 통해 국내와 북미 지역에서 홈인테리어 건자재 제조설비 확충을 통해 국내 기업 중 최대 규모의 글로벌 생산기지를 구축한 만큼 향후 시장 행보에 따라 시장 급변을 꾀할 수도 있을 전망이다. 특히 최근 홈인테리어 시장이 단순 가구제조 판매와 인테리어 관련 건자재 제조에 그치지 않고, 다양한 설치 물류서비스를 기반 한 종합적인 고객 밀착형 서비스산업으로 확대되고 있다. 따라서 제조업 기반 시설을 갖춘 현대백화점그룹이 설치 물류서비스에 대한 완성도를 높일 경우 향후 시장 판도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한화L&C의 경우 인조대리석을 비롯해 홈인테리어 건자재 시장에서 높은 브랜드 인지도와 경쟁력을 갖추고 있어 가구 전문 계열사인 현대리바트와의 시너지가 클 것”이라며 “지난 2012년 현대리바트 인수와 더불어 가구 및 인테리어 사업을 집중 육성하고 있는 만큼 향후 시장 공략에도 가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화L&C 인수로 현대백화점그룹은 현대리바트의 가구, 인테리어 소품 사업 외에 기타  건자재 사업까지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게 됨에 따라 연간 매출만 2조5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홈인테리어 시장 관계자는 “현대백화점그룹의 한화L&C 인수로 국내 홈인테리어 시장은 국내 기업과 글로벌 기업이 시장을 양분하게 됐다”며 “이들 기업들 간 경쟁은 결국 가구 및 인테리어소품, 건자재 등의 상품 경쟁력을 넘어 최종 고객 라스트마일 접점에서의 최적화된 설치 물류서비스 질과 배송능력이 좌우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번에 인수된 한화 L&C의 지난해 매출은 1조636억원에 달했다.

 

손정우 기자 2315news@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