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중고나라, 투명한 거래 위해 ‘블록체인’ 도입

기사승인 2018.10.08  10:12:13

공유
default_news_ad1

- 액트투랩과 협력…안전하고 투명한 중고거래 시스템 개발에 집중

   

국내 최대 중고거래 플랫폼 ‘중고나라’가 블록체인 기반의 안전하고 투명한 중고거래 시스템 연구를 위해 블록체인 전문기업 ‘액트투랩’과 컨설팅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액트투랩은 블록체인 설계, 개발, 운영 등을 제공하는 컨설팅 기업으로 중고나라는 액트투랩과 분산합의와 이중암호화 기수을 바탕으로 안전하고 투명한 중고거래 시스템을 연구 및 블록체인 설계와 개발, 기획 등 관련 분야 인재도 채용할 계획이다.

액트투랩 한승환 대표는 “중고나라는 개인들이 모여 하루 20만 건의 중고제품을 등록하는 국내 최대 P2P 커머스 플랫폼이다”며 “거대한 분산경제 시장이 잘 형성되어 있는 만큼 신속하게 블록체인의 핵심 구동 원리인 기여, 측정, 보상, 사용을 하나씩 구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중고나라 이승우 대표는 “코스모스, 오미세고 등 이더리움 프로젝트와 사이버마일즈에서 컨설팅을 진행한 국내 최고 블록체인 전문가 한승환 대표와 손을 잡아 기쁘다”며, “액트투랩은 중고나라에 최적화된 블록체인 솔루션을 제안했으며, 중고나라의 글로벌 진출에도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중고나라는 중고제품, 재활용품, 재고상품, 중고차 등 잠재적 가치가 큰 재사용 시장에서 모바일 하나로 누구나 쉽게 거래하는 ‘자원의 선순환 비즈니스’ 생태계를 조성에 노력하고 있다. 중고나라 월간 실사용자 수(MAU)는 1600만 명에 달하며 올해 상반기 매출이 지난해 매출을 넘어섰다.

석한글 기자 hangeul89109@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