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BPA, 유럽 주요 선사들과 파트너쉽 강화

기사승인 2018.11.16  13:41:16

공유
default_news_ad1

- 11일~16일 유럽 주요선사 순차적 방문…부산항 주요 이슈 설명

   

부산항만공사(사장 남기찬)는 독일 함부르크 Hapag-Lioyd 본사 방문을 시작으로 Maersk(덴마크), MSC(스위스), CMACGM(프랑스) 사를 11일부터 16일까지 순차적으로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은 미중 무역갈등, 세계 유가변동, 4차 산업혁명 등 여러 가지 복합 원인들로 많은 변화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부산항의 입지를 수성하고 신규 환적 물동량 증대를 위해 부산항의 우수성과 북항 통합, 신항 운영 및 개발 관련 사항 등 부산항의 주요 이슈에 대한 설명과 주요 선사들의 부산항에 대한 지속적인 이용을 당부했다.

더불어 독일 함부르크 항만공사(HPA)를 방문해 항만 간 협력과 물류 효율화 방안을 논의했으며 네덜란드 로테르담항을 방문해 로테르담항만공사(RPA)와 지속가능한 협력 사항 등을 논의할 예정이며 최첨단 자동화 터미널인 APMT도 방문해 향후 부산항의 자동화 터미널 도입 등과 관련한 여러 아이디어를 발굴할 예정이다.

부산항만공사 남기찬 사장은 “이번 방문을 통해 새로운 물동량 창출을 통한 부산항 경쟁력 제고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앞으로 부산항이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서는 부산항 주요 고객 및 항만과의 파트너쉽 강화는 필수적” 이라며, “이번 마케팅을 통해 세계 해운·항만시장의 동향을 파악하고, 부산항의 경쟁력 제고전략 마련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석한글 기자 hangeul89109@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