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BPA, 수소기반 친환경 에너지 자급자족항만으로 거듭난다

기사승인 2018.12.21  10:56:10

공유
default_news_ad1

- 한국선급과 기술협력 MOU 체결…배출가스 없는 친환경 항만 목표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남기찬)는 수소경제시대에 발맞추어 지난 18일 (사)한국선급(회장 이정기)과 ‘수소를 기반으로 하는 친환경 에너지 자립항만 부산항 구축’을 위한 기술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부산항만공사는 이번 MOU 체결을 시작으로 내년 초 수소 기반 친환경 에너지를 자급자족하는 부산항으로 만들기 위한 로드맵 수립용역에 착수하고 실현해 나가기로 했다.

선박분야 전문기관인 (사)한국선급과 이번 기술협력 체계구축을 계기로 첫 번째 과제로 부산항만공사에서 운영 중인 항만안내 선박을 국내 최초 All-Battery 전기추진 선박 건조를 추진하고 한국선급은 현재 연구개발 중인 선박용 배터리시스템 일부를 무상으로 제공하기로 했다.

이정기 한국선급 회장은 “한국선급은 다년간 배터리시스템, 수소 연료전지 등 친환경 기술 분야에서 다양한 연구개발을 해오고 있다”고 하며 “부산항이 친환경 항만으로 거듭나는데 많은 지원을 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부산항만공사 사장 남기찬은 “앞으로 에너지, 발전플랜트, ESS분야 등 다양한 전문기관 및 민간과도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단기적으로는 현재 부족한 신재생에너지발전량과 부산항의 여건 등을 고려한 LNG 등 천연가스를 활용하여 수소를 제조하고 이를 에너지화 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장기적으로는 부산항에 태양광 등을 이용한 신재생에너지를 확대하여 배출가스가 없는 친환경 항만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석한글 기자 hangeul89109@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