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 사임 표명…“해운재건 기초 닦아”

기사승인 2019.02.20  18:15:46

공유
default_news_ad1

- “새 CEO 지휘 아래 도약 이루길”…IMO 황산화물 배출 규제 선제 대응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이 3월 주주총회를 끝으로 사장 자리에서 물러난다.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은 20일 임직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지난 2년 반 동안 현대상선 재건을 위한 기초를 닦은 것으로 판단한다”며 “2020년 이후 현대상선의 새로운 도약은 새로운 CEO의 지휘 아래 이루어지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 사장은 지난 2014년 현대상선 사장직에서 퇴임한 이후 인천항만공사 사장을 거쳐 2016년 해운업 위기 속 공모를 통해 현대상선 사장으로 복귀, 현대상선 재건을 진두 지휘해왔다.

부임 후 유 사장은 국제해사기구(IMO)의 황산화물 배출 규제에 발 빠르게 대처하기 위해 노력했다. 23,000TEU급 컨테이너선 12척을 비롯해 총 20척의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스크러버 장착형으로 발주를 통해 향후 글로벌 해운사들과의 경쟁에서 비교우위를 점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또한 올해 초 부산 신항 4부두 운영권을 되찾아 왔으며 화주 신뢰 회복에 매진한 결과 초기 300만TEU에서 450만TEU로 물동량을 확대했다.

현대상선 경영진추천위원회는 유 사장의 사퇴 의사 표명으로 오는 3월 주주총회에서 새로운 CEO를 추천, 선임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석한글 기자 hangeul89109@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