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현대글로비스, 해운사업 강화 본격 나서

기사승인 2019.03.20  10:37:14

공유
default_news_ad1

- ‘브레이크 벌크 아시아 2019’ 참가…건설, 화학, 정유 분야 대상 해운사업 역량 홍보 총력

   

현대글로비스가 해운사업 영업력 강화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글로벌 SCM 전문기업 현대글로비스는 20~21일 중국 상하이 월드엑스포 컨벤션 센터에서 열리는 ‘브레이크 벌크 아시아(Breakbulk Asia, 이하 BBA) 2019’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BBA는 2013년부터 매년 아시아 지역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브레이크 벌크 화물 관련 컨퍼런스로 ‘브레이크 벌크 유럽’, ‘브레이크 벌크 아메리카’와 함께 세계 3대 ‘브레이크 벌클&프로젝트 화물 컨퍼런스’다. 브레이크 벌크 화물이란 컨테이너와 같은 용기에 개별 적재가 불가능한 대형 중량 화물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이번 BBA에 홍보부를 운영하며 벌크선·자동차선 등 해운사업 역량과 프로젝트 물류사업 현황 등을 소개할 계획이다. 또한 트레일러, 터그 마스터 등의 전문 장비도 공개해 특수화물 운송 역량도 선보여 신규 고객을 발굴할 예정이다.

또한 글로벌 경쟁사의 브레이크 벌크 사업 역량과 경쟁력을 파악하고 자사 사업 역량 강화 기회로 모색할 방침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최근 유가 상승에 따라 글로벌 대형 프로젝트 화물 분야의 사업 기회가 높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성공적인 브레이크 벌크 사업 확장을 위해 유럽과 미주 사무소에 전문 인력을 채용하고, 영업 장비 투자를 진행하는 등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브레이크 벌크 사업을 적극적으로 확장해 해운사업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글로비스는 최근 해운사업 경쟁력 강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지난해 7월 ‘아시아 물류 허브’로 불리는 싱가포르에 지사를 신설하고 벌크선 사업 확대를 꾀하고 있다.

석한글 기자 hangeul89109@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