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이륜 물류기업 바로고, 콜/일 수 20만건… 역대 최고

기사승인 2019.05.20  15:37:11

공유
default_news_ad1

- 최근 일 평균 배달 콜 수 지속 상승… ‘특화 배송 노력 결과’

이륜 물류 대행 서비스를 제공하는 물류 스타트업 바로고(대표 이태권)가 창립 이래 가장 높은 일 배송 수행 실적을 달성, 파죽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바로고는 지난 12일 하루 배달 콜 수가 20만3천 건을 기록, 역대 최고 수치를 기록했다.

   
 
   
 
하루 배달 콜 수의 20만3천 건은 최근 4개월(1월~4월)동안 바로고의 일 평균 배달 콜 수 인 11만8천건보다 72%나 높은 수치다. 특히 최근 바로고 일 평균 배달 콜 수는 1월 11만2천건에서 2월 11만5천건, 3월 12만1천건, 4월12만4천건으로 연일 상승세를 보이며 고객 호평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회사 관계자는 “식음료 배송 시장의 고속 성장에 따른 바로고의 배송 서비스 신뢰가 2만7천 여개의 파트너사에 바로고만의 특화된 배달서비스를 제공한 결과다.

한편 바로고는 SLA(Service Level Agreement)평가를 실시하는 등 배송 서비스 품질 만족도 향상을 위해 관련 시스템 체계를 별도 구축, 운영 중이다. SLA평가는 라이더 배달 수행 건수, 고객 클레임 건수, 라이더 개인 평가지수, 매장 평가지수 등 일정 항목을 평가해 서비스 품질을 보완하고 향상시키는 시스템이다. 이 외에도 각 파트너사의 운영 비용절감을 위한 효율적인 배달 서비스 운영 방안을 제안하는 등 적극적인 솔루션도 지원하고 있다. 

바로고 관계자는 “최근 고속 성장하는 배달 시장과 함께 성장하는 기업이 집중해야 할 분야는 결국 ‘배송 물류 서비스 품질’”이라며 “최근 바로고가 기록한 역대 최고 수치는 우리가 올바른 길로 나아가고 있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으로 앞으로도 배송의뢰 파트너사에게 바로고만의 특화된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노력으로 바로고는 최근 버거킹, 맥도날드 등 프랜차이즈와의 계약을 잇달아 체결하고, 먼슬리키친, 위쿡, 심플키친 등 여러 공유주방 업체와 협력하며 성장세를 이어나가고 있다.

문제는 배송 라이더들의 안전을 얼마나 확보하느냐 다. 빠르면서 배송서비스 품질을 갖추는 것은 모순인 만큼 시장이 커질수록 이륜 물류서비스 시장의 플랫폼 기업들에 고민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손정우 기자 2315news@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