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현대글로비스, 인도 델리·뭄바이 지사 설립…인도 시장 영업망 확대

기사승인 2019.07.04  10:07:20

공유
default_news_ad1

- 현지 글로벌 화주 대상 3자 물류 영업 확대… 지역, 산업군 고려 밀착 영업으로 고객 유치

   

현대글로비스가 인도 북부와 서부 주요 도시에 영업 지사를 추가로 세우고 현지 물류 사업 확장에 본격 나선다.

글로벌 SCM 전문 기업 현대글로비스는 인도 북부에 위치한 델리와 서부 최대 항구도시 뭄바이에 영업지사를 설립했다고 밝혔다.

현대글로비스는 북부와 서부까지 영업망을 확보함으로써 기존 남부 첸나이, 아난타푸르 법인 등 총 4곳의 현지 전략 기지를 통해 물류사업을 펼칠 수 있게 됐다.

급성장 중인 인도 물류시장
인도 물류시장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코트라에 따르면 시장 규모는 2017/2018 회계연도 기준 1600억 달러에서 2019/2020 회계연도 2150억 달러로 34.4% 급증할 전망이다. 인도정부는 공격적인 물류 기반시설 투자와 외국인투자 정책 완화, 세제 개편 등으로 물류산업의 성장을 이끌고 있다.

이번에 설립된 델리, 뭄바이 지사는 인도에 진출한 글로벌 화주를 대상으로 한 3자 물류 영업 확대 역할을 맡으며 인도 물류 시장에 정통한 전문 인력을 충원해 지역과 산업군을 고려한 밀착 영업으로 신규 고객을 유치할 계획이다.

완성차 운송 기반으로 시장확대 나서
신규 지사는 완성차 운송, 자동차 부품 운송, 일반화물 운송, 수출입 물류 등 4개 영역에서 사업을 진행한다.

완성차 운송의 경우 델리와 뭄바이 지역에서 생산하는 글로벌 완성차 브랜드에 영업을 집중해 신규 비계열사 화주를 발굴한다. 새로 수주한 물량을 인도 전 지역에 육상으로 운송, 도착지에는 화송 화물을 추가로 영업해 물류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자동차 부품 운송은 인도에서의 자동차 산업이 커지면서 사후처리 부품 운송 시장도 매년 약 18%씩 성장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인도 자동차 업체를 비롯해 현지에 생산공장을 갖춘 글로벌 완성차 제조사의 A/S 부품 운송 수주 경쟁에 뛰어들 계획이다.

현대글로비스는 화물 영역 외에도 식품, 전자제품 등 일반화물 운송에도 나선다. 일반화물 수주 입찰에 지속적으로 참여해 3자 물류 비중을 점차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델리, 뭄바이 지사는 인도에 진출한 한국 기업이나 인도 현지 업체, 수출입 물류 수요가 많은 글로벌 제조기업을 대상으로 수출입 물류 영업을 강화할 예정이다. 인도 서부의 주요 항구인 뭄바이 나바쉐바항을 중심으로 하역, 통관, 보관, 운송에 이르는 일괄물류 체계를 구축과 수출입 물류 사업 노하우를 바탕으로 새로운 고객을 유치할 계획이다.

현대글로비스는 델리, 뭄바이 지사를 통해 남부 지역에 집중된 물류 사업을 향후 인도 전역으로 확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첸나이 법인에서 수행하던 완성차 및 부품 운송, 수출입 물류 사업 역량을 바탕으로 인도 물류시장에서 시장 지배력을 공고히 할 계획이다. 특히 인도 남부와 북부, 서부를 연결하는 영업 네트워크 확보로 지역 간 시너지와 물류 효율도 높일 계획이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인도는 국토 면적에 비해 물류 인프라가 상대적으로 열악해 물류산업의 성장 잠재력이 크고 물류회사의 경쟁력이 중요한 시장”이라며 “델리, 뭄바이 지사 설립을 계기로 인도 물류시장에서 3자 물류사업 범위를 넓히고 글로벌 물류 전문기업으로서 입지를 더욱 튼튼히 다질 것”이라고 말했다.

석한글 기자 hangeul89109@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