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현대상선, 경쟁력 강화 위한 ‘영업전략회의’ 개최

기사승인 2019.07.11  15:24:06

공유
default_news_ad1

- “급변하는 시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전략 수집”

   

현대상선(대표이사 배재훈)이 ‘2019 하계 미주지역 컨테이너 영업전략회의’를 개최하고 환경규제 및 새 얼라이언스 등의 철저한 준비에 나섰다.

미국 댈러스의 현대상선 미주본부에서 ‘2019 하계 미주지역 컨테이너 영업전략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배재훈 사장을 비롯해 컨테이너사업총괄, 미주본부장 및 법인장 등 현지직원 약 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하반기 컨테이너 시황을 점거하고 향후 글로벌 톱클래스 선사로 거듭나기 위한 Trade 별 중점 추진 전략, 손익 개선 방안, 항만·운항·운영 경쟁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내년 1월부터 본격 시행 예정인 IMO 2020 환경규제대응과 내년 4월부터 새로 시작하는 ‘디 얼라이언스(THE Alliance)’와의 협력 준비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세계 최대 유통업체 월마트를 비롯해 온라인 커머스 회사인 아마존, 가정용 건축자재 유통회사인 홈데포, 종합 유통·제조·판매 기업인 타깃 등 미국의 주요 대형 유통 기업들을 만난 뒤 14일 귀국한다.

배재훈 사장은 “급변하는 시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전략을 다각도로 수집하자”며 “남은 기간 동안 환경규제, 새 얼라이언스 체제 등을 차질 없이 준비해 새로운 시작과 도약을 준비하자”고 강조했다.

현대상선은 연 2회 ‘컨테이너 영업전략회의’를 개최해 시황 전망과 개선과제 사전에 점검하고 세계 지역별 현장 상황에 맞는 영업 전략을 마련하는 등 최상의 성과를 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한편 현대상선은 지난 5일에는 영국 런던의 구주본부에서 박진기 컨테이너사업총괄 부사장 수재로 ‘하계 구주지역 컨테이너 영업전략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석한글 기자 hangeul89109@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