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CJ대한통운, 24시간 무인택배함 통해 택배 접수…‘퍼스트 마일 혁신’

기사승인 2019.08.12  11:23:14

공유
default_news_ad1

- 전국 300여 지역 1,000여 대 무인락커 택배 접수 시작…전문 무인락커 업체들과 협력 지속

   

365일 안전하고 편리하게 택배를 보낼 수 있는 서비스가 국내 최초로 등장해 택배의 이용 접근성과 편의성이 높아지면서 소비자 생활의 질이 한층 더 향상될 전망이다.

CJ대한통운은 대학교, 아파트, 관공서 등 전국에 설치된 무인락커를 기반으로 24시간 택배를 접수할 수 있는 서비스를 업계 최초로 개시한다고 밝혔다.

서비스의 활성화를 위해 대학교, 편의점 등에서 ‘스마일박스’를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를 비롯해 아파트 무인락커 전문업체 헤드, 무인락커 임대 전문업체 새누 등과 제휴해 전국에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구현했다.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이 변화하면서 무인택배함의 필요성은 꾸준히 높아지고 있다. 이에 신규 입주 단지, 지하철 역사, 관공서 등을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했지만 상품을 받는 배송지 기능만 갖추고 있어 보낼 택배가 있는 고객들의 이용 수요는 충족시키지 못했다.

CJ대한통운은 고객 편의성을 한층 더 높이고 택배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해 기술력 높은 무인락커 중소기업들과 제휴해 전국 300여 지역에 접수, 발송 기능이 더해진 무인택배함 1,000대를 오픈했다.

택배를 보내고자 하는 고객은 CJ대한통운 택배 App에 접속해 주소지, 상품 정보 등의 내용을 기입하고 GPS 기반으로 검색된 가까운 무인택배함을 선택한 후 요금을 결제하면 바로 이용할 수 있다.

CJ대한통운은 앞으로도 전문 무인락커 업체들과 협력해 지속적으로 무인 택배 접수 시스템을 확산하고 택배 이용객들의 편의성을 높여나간다는 계획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사용자 중심으로 구현된 무인락커 택배 발송 서비스를 통해 개인 간 택배를 주고받거나 반품을 보내고자 하는 고객들이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고객뿐 아니라 택배기사, 화주 등 모든 이해관계자에게 그 혜택이 선순환될 수 있도록 퍼스트 마일(First Mile, 최초 접점) 혁신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석한글 기자 hangeul89109@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