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DHL그룹, 2025년까지 20억 유로 투자해 디지털화 속도 낸다

기사승인 2019.10.07  14:28:42

공유
default_news_ad1

- ‘Strategy 2025’ 발표…“IoT와 같은 최신 기술 적용, 개발해 체계적인 디지털화 추진”

   

DHL그룹이 2025년까지 20억 유로를 투자해 수익성 높은 핵심 물류 사업 역량 집중 및 모든 사업부의 디지털 전환에 속도를 높일 계획이다.

종합물류기업 도이치 포스트 DHL그룹은 지난 1일 새로운 그룹 전략 ‘Strategy 2025-디지털 환경 내 물류’를 발표했다. DHL은 이번 발표 전략을 토대로 전 단계 전략인 ‘‘Strategy 2020’의 성공적 완수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발표된 ‘Strategy 2025’의 주요 내용으로는 DHL그룹은 장기적인 성장을 통해 높은 수익성을 낼 수 있는 핵심 물류 사업에 집중하고 모든 사업부의 디지털 전환에 속도를 높일 계획이다. 이에 2025년까지 디지털 전환에 약 20억 유로를 투자할 예정이며 투자로 인해 최소 15억 유로의 연간 운영 이익을 가져올 것으로 분석했다.

도이치 포스트 DHL그룹 프랑크 아펠(Frank Appel) 회장은 “DHL은 앞으로도 수익성 있는 핵심 물류 사업에 집중해 지속적으로 성장을 이뤄낼 것이며, 이에 있어 디지털 전환은 가장 중요한 성장 동력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디지털 전환에 대한 중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또한 “DHL이 수익성 있는 사업에 자사의 자원을 활용할 때 그 성공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난다.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지난 몇 년간 DHL은 핵심 물류 사업의 장기 성장을 위하여 물류 네트워크, 대륙 간 화물기단 현대화 등에 투자해왔다”고 덧붙였다.

‘Strategy 2025’ 최신 트렌드 반영해 디지털화 추진
도이치 포스트 DHL그룹은 최근 물류 산업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대표적인 트렌드로 △세계화 △이커머스 △디지털화 △지속 가능성을 꼽았다. 이번에 발표된 ‘Strategy 2025’는 이를 반영해 DHL 익스프레스 이커머스 솔루션, 서플라이 체인 등 5개 사업부는 각자의 수익성 높은 사업에 집중해 독자적인 비즈니스 발전 방향을 수립할 계획이다. 또한 DHL 익스프레스는 해외로 발송하는 긴급하고 중요한 문서 및 물품을 위한 프리미엄 해외 특성 서비스 등을 우선순위로 둘 예정이다.
 
또한 도이치 포스트 DHL그룹은 핵심 물류 사업에 집중하고 동시에 사업 전반에 걸친 체계적인 디지털화가 비즈니스 성장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재 진행 중인 디지털 전환을 더 빠르게 진행하기 위해 2025년까지 약 20억 유로를 투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자사 IT 시스템을 현대화하고 최신 물류 기술을 도입해 직원들이 새로운 시스템을 사용할 수 있도록 교육하며 물류 서비스와 프로세스 등을 개선해나갈 계획이다. 또한 물류 창고 자동화 및 로봇 프로그램 등으로 물류 처리량을 효과적으로 높이고 고급 알고리즘을 이용한 물류 데이터 분석을 통해 업무 효율성을 크게 개선할 계획이다.

도이치 포스트 DHL그룹 프랑크 아펠 회장은 "DHL은 앞으로도 사물인터넷(IoT)과 같은 최신 기술을 적용 및 개발해 각 사업부에 제공하는 등 물류 혁신 선도 기업에 걸맞게 체계적으로 디지털화를 추진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석한글 기자 hangeul89109@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