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세계 최초’ 짐 보관 솔루션 ‘스태셔’, 국내 상륙

기사승인 2019.10.18  17:37:28

공유
default_news_ad1

- 지난 2015년 론칭해 전 세계 250개 도시에서 약 1,000여 개 보관소 운영

   
 

세계 최초 짐 보관 공유 솔루션이 우리나라에 상륙한다.

굿럭(Goodlugg) 컴퍼니(대표 윤소희)는 오는 21일, 여행객들의 짐을 보관해주는 혁신적 플랫폼인 영국 스타트업 ‘스태셔’가 한국에 진출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5년 첫 문을 연 ‘스태셔’는 여행지에서 고객의 짐을 안전하게 보관해주는 서비스로 현재 유럽과 미주, 호주 등 전 세계 250여 개 도시에서 1,000여 개의 짐 보관소를 운영하고 있을 만큼 인기를 누리고 있다. 특히 최근 BTS 웸블리 콘서트에서 짐 반입 제한으로 고충을 겪던 팬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유명세를 얻기도 했다. 

전 세계 통틀어 약 3,000여 명이 넘는 이용객을 보유하고 있는 ‘스태셔’는 서비스 확대를 위한 아시아 주요 거점으로 한국을 선택했으며, 홍대 더 다지이너스 호텔을 시작으로 명동, 인사동, 이태원 등으로 서비스를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스태셔’의 CEO이자 창업 멤버인 제이콥 웨더번데이는 “그간 해외에서 스태셔를 이용해 준 한국 고객들의 성원에 대한 보답으로 한국에서의 론칭을 결정했다”며 “무엇보다 한국의 로컬 비즈니스, 많은 호텔, 상점들과의 제휴를 통해 부가적인 수입창출기회뿐 아니라 지역경제의 발전에도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스태셔’를 이용하기를 원하는 고객은 웹사이트나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실시간으로 예약 및 결제 후 가방을 맡기기만 하면 된다. 보관 비용은 짐 크기와 상관없이 가방 1개를 24시간 보관한다는 기준에서 12,000원 정도로 기존의 지하철의 코인 락커나 일반 짐 보관소들보다 저렴한 편이다.

한편 ‘스태셔’의 아시아 제휴 및 서비스파트너인 굿럭 컴퍼니는 해외여행 짐 서비스 전문 업체로 전 세계 호텔-공항 간 당일 짐 배송은 물론 실시간 짐 보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제휴를 통해 국내 짐 보관소 운영, 내·외국인 고객 응대, 마케팅 등 전 분야에 걸쳐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김재황 기자 jhzzwang@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