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부산항 신항, 초대형 컨 선 안전 입출항 시스템 구축

기사승인 2019.11.08  10:12:44

공유
default_news_ad1

- 부산항도선사회·부두운영사 협업…‘선박 계류정보시스템, 소통 채널 마련’

   
신규 조성된 선박 계류정보 시스템 화면 일부

부산항 신항에 컨테이너 2만 개 이상을 실을 수 있는 초대형 컨테이너선도 안전하게 부두에 접·이안할 수 있는 도선사-부두운영사 간 소통 채널이 추가로 구축됐다.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남기찬)는 초대형 컨테이너선이 신항에 연일 기항하는 것을 감안해 BPA, 부산항도선사회, 신항 5개 터미널이 협업을 통해 선박 계류정보 시스템 및 소통 채널을 구축, 최근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 시스템은 신항 내 5개 부두운영사와 부산항도선사회가 각 부두의 선박계류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해 도선사들이 현장의 계류정보와 여유 공간에 대한 구체적 정보를 바탕으로 도선계획을 수립, 진행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특히 현장에서의 급박한 계획 조정 사항이 발생할 경우 BPA가 양측에 제공한 VHF무선 소통 채널을 통해 실무자들이 현장 상황을 신속하게 조율할 수 있도록 했다.

BPA는 지난 8월부터 안전한 신항 구현을 위해 부산항도선사회, 신항 5개 부두 관련 임직원과 지속적인 소통과 협의를 거쳤으며, 그 결과 이번에 소통 채널을 구축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부산항도선사회 한기철 회장은 “선박 계류정보 시스템 및 소통 채널이 구축됨에 따라 초대형 선박의 신항 입출항에 따른 사고 우려가 대폭 줄게 됐다”며 “이 시스템 구축을 위해 노력해 준 BPA에도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김재황 기자 jhzzwang@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