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현대상선, ‘아시아 유일’ 친환경 최우수선사에

기사승인 2019.11.19  10:15:12

공유
default_news_ad1

- ‘Lloyd’s Loading List Global Freight Awards 2019’ 서 환경부문 최우수선사 올라

   
 피터 리비(Peter Livey) 현대상선 구주본부 영국 영업담당 임원(가운데)이 ‘Lloyd’s Loading List Global Freight Awards 2019’에서 ‘환경부문 최우수선사’ 시상 이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상선(대표이사 배재훈) 아시아 선사로서는 유일하게 ‘Lloyd’s Loading List Global Freight Awards 2019’에서 ‘환경부문 최우수선사(Environment Award)’로 선정됐다. 지난 14일, 영국 현지에서 개최된 이번 시상식에서 현대상선은 에너지 소비량과 배출량, 소음공해, 환경 영향 등을 줄이기 위해 꾸준히 노력해온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

이번 시상식에서는 △고객관리 △디지털 전환 △고용 △환경 △안전화물 관리 △혁신 △프로젝트 화물 △특수 화물 등 총 11개 부문에 대해 최우수선사를 선정했으며 현대상선은 아시아 선사로는 유일하게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Lloyd’s List 관계자는 “현대상선은 환경에 악영향을 미치는 배출물을 측정 및 감축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왔으며 이는 미래를 위한 새로운 선대를 구축하는 데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은 “오는 2030년까지 탄소배출량을 2008년 대비 70%까지 줄이는 한편  2050년까지 전체 컨테이너선의 탄소 중립 도달을 목표로 환경경영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하며 “이를 위해 향후 R&D 팀을 적극 활용해 수소 동력 시스템의 조기 상업화를 연구하고 스마트 선박 개발을 위한 협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상선은 지난 9월, 기후변화 대응 글로벌 협력체인 ‘Getting to Zero 2030 Coalition’에도 가입하는 등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움직임에 적극 나서고 있다.

김재황 기자 jhzzwang@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