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현대상선, ‘디 얼라이언스’ 서비스 네트워크 협력 계획 발표

기사승인 2020.01.16  17:01:58

공유
default_news_ad1

- 전 세계 78개 항만에 기항하는 33개 서비스 협력

   

현대상선(대표이사 배재훈)이 정회원으로 가입한 ‘디 얼라이언스(THE Alliance)’에서 서비스 협력 계획을 공동 발표했다.

최근 미국 연방해사위원회에서 현대상선의 ‘디 얼라이언스’ 가입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하팍로이드(독일), ONE(일본), 양밍(대만) 등 ‘디 얼라이언스’ 회원사들은 새로운 핵심 멤버 현대상선의 합류를 환영하며 4월 1일부터 신규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디 얼라이언스’는 포괄적인 서비스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서비스를 통해 특히 동남아시아 지역의 운항 횟수 증대, 신규 기항지 추가, 운항 시간 단축 등을 기대하고 있다.

‘디 얼라이언스’는 아시아를 비롯해 유럽, 지중해, 북아메리카, 중앙아메리카, 중동, 홍해, 인도 등 전 세계 79개 항만에 기항하며 총 33개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280여 척의 고효율 컨테이너선을 전 노선에 배치함으로써 서비스 경쟁력은 한층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4월 1일부터 개시될 이번 서비스는 노선 확대, 운항 횟수 증대 등을 통해 고객에게 더 나은 선택을 제공할 것”이며 “동서항로에 획기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한 “향후 추가적인 서비스 개편이 있을 시 즉시 공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석한글 기자 hangeul89109@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