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SM상선, 세계 최대 해운동맹과 공동서비스 개시

기사승인 2020.02.14  11:00:26

공유
default_news_ad1

- 4월부터 2M과 미주노선 서비스…“SM상선의 글로벌 서비스 경쟁력 보여준 쾌거”

   

SM그룹(회장 우오현)의 해운 부문 주력 계열사인 SM상선이 세계 최대 해운동맹과 손잡고 본격 서비스에 나서 주목된다.

SM상선은 세계 최대 해운동맹인 2M(MSC, MAERSK)과 오는 4월부터 아시아-미주 구간 항로를 주력을 공동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협력내용은 미주노선에서의 공동운항, 선복교환, 선박교환 등이다.

SM상선은 이번 협력을 통해 회사의 주력노선인 미주노선의 비용을 줄일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공동운항은 선사들이 특정 노선에 대해 서로의 선박과 선복을 공동으로 운영함으로써 운항비용을 줄이고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

공동 서비스의 개시와 함께 항만의 숫자 또한 늘어난다. 기존 기항지에서 미국 오클랜드가 추가되는 것. 특히 오클랜드는 오렌지 등 고부가가치의 특수화물 선적이 활발히 이루어지는 곳으로 장기적으로 SM상선의 강점인 냉동화물 영업 강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SM그룹 해운부문을 총괄하고 있는 김칠봉 부회장은 “이번 미주노선 공동운항 개시는 SM상선의 글로벌 서비스 경쟁력을 보여주는 쾌거”라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서비스와 기회 창출을 위해 전사적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김재황 기자 jhzzwang@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