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현대건설기계, 현대차와 손잡고 ‘수소연료굴삭기 개발’ 나선다

기사승인 2020.02.24  16:36:26

공유
default_news_ad1

- 세계 최초 수소연료전지 굴삭기…오는 2023년 상용화 계획

   

현대건설기계가 현대자동차그룹과 손잡고 세계 최초로 수소연료를 기반으로 하는 건설기계 개발에 나섰다.

현대건설기계는 지난 18일,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마북연구동에서 현대자동차, 현대모비스와 함께 수소지게차 및 중대형 수소굴삭기 개발에 나선다는 내용의 ‘수소연료전지 건설기계 공동개발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수소연료전기 건설기계는 기존 디젤엔진 기반 장비와 비교해 유해가스가 전혀 발생하지 않아 친환경적이다. 또 전지의 용량을 늘리는 데 구조적 한계가 있는 리튬전지에 비해 대용량화도 용이해 지게차나 굴삭기 제품에도 적용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현대자동차와 현대모비스는 파워팩을 포함한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의 설계와 제작을 진행하고, 현대건설기계는 이를 적용한 굴삭기 및 지게차의 설계와 제작, 성능평가를 담당해 오는 2023년부터 관련 제품들을 양산, 시장에 본격 선보일 계획이다.

황종현 현대건설기계 산업차량 R&D 부문장(상무)은 “이번 협약을 통해 수소건설장비 분야 핵심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며 “상용화를 위한 인증과 법규 제정의 글로벌 표준화 과정에서도 우위를 점해 앞으로 수소에너지 건설기계 시장을 주도해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건설기계는 지난 2010년부터 국내 최초로 릴방식(작업 중 전기케이블이 연결되어 있는 유선 방식)의 전기굴삭기를 양산해왔으며, 2018년에는 국내 최초로 대용량 배터리를 장착한 소형 전기 굴착기를 개발하는 등 친환경 건설기계 개발에 앞장서고 있다.

김재황 기자 jhzzwang@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