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여수광양항만공사, 추락 방지용 안전작업대 3기 도입

기사승인 2020.03.17  08:21:05

공유
default_news_ad1

- 근로자의 작업 안전성과 효율성 모두 높여줄 것으로 기대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차민식, 이하 공사)는 추락사고 위험에 상시 노출돼 있는 항만 근로자의 작업환경 개선을 위해 ‘라싱케이지(안전작업대) 3기를 지원했다고 지난 16일 밝혔다.
 
기존에는 근로자가 직접 컨테이너에 매달려 고정장치 해제 작업을 수행해 추락, 낙하 등의 사고 위험이 클 수밖에 없었다.

이에 공사는 라싱케이지(안전작업대) 3기를 도입해 기존에 직접 매달려 수행하던 작업을 케이지 안에서 안전하게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한 것이다.

특히 이번에 도입한 라싱케이지는 20피트와 40피트 규격의 컨테이너를 모두 작업할 수 있는 최신형 멀티타입 장비로 근로자의 작업 안전성과 효율성을 모두 고려했다고 공사 측은 설명했다.

유충호 물류전략실장은 “항만 근로자에게 안전한 작업환경을 조성․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도입 효과 등을 분석하고 안전장비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재황 기자 jhzzwang@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