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조원태 회장, 연임 성공하며 경영권 다툼에서 ‘완승’

기사승인 2020.03.27  16:10:28

공유
default_news_ad1

- 주주연합이 제안한 사내이사, 사외이사 모두 부결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한진칼 사내이사로 연임돼 경영권 방어에 성공했다.

한진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은 27일, 제7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조원태 사내이사 선임안이 참석 주주 56.67%의 찬성으로 가결됐다.

당초 이번 주주총회는 9시에 열리기로 했지만 주주로부터 받은 위임장에 법적 문제가 있는지 확인하는 등 다소 어수선한 분위기 속 지연 개최됐다.

석태수 한진칼 대표이사가 대독한 주주총회 인사말을 통해 조원태 회장은 “회사의 중장기적인 성장과 주주가치 제고를 지상 과제로 삼아 더욱 낮은 자세로 주주 여러분의 의견을 경청하고 지배구조를 보다 투명하게 개선하고 핵심사업 역량을 한층 강화해 변화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원태 회장과 함께 사내이사 후보로 추천된 하은용 대한항공 재무부분 부사장도 사내이사로 선임됐으며 한진칼 이사회가 추천한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 박영석 서강대 경영대학 교수, 임춘수 마이다스PE 대표, 최윤희 건국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이동명 법무법인 처음 대표변호사 등 사외이사 5명의 선임 안건도 모두 출석 주주 과반의 찬성을 얻어 통과됐다.

반면 주주연합이 제안한 김신배 포스코 이사회 의장, 배경태 전 삼성전자 중국총괄 부사장의 사내이사 선임안과 서운석 이화여대 교수 등 4명의 사외이사 선임 안건은 모두 부결됐다.

한편 이번 주주총회에서는 이사보수 한도를 지난해와 같은 50억원으로 동결했다.

석한글 기자 hangeul89109@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