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소비자 택배 관심도는 ‘CJ대한통운’, 호감도는 ‘로젠택배’

기사승인 2020.05.27  10:31:18

공유
default_news_ad1

- CJ대한통운 정보량 점유율 54.76%… 한진택배 관심도 5.8%→9.5% 상승률 1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기에 비대면 활동이 늘어나면서 택배 이용량이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CJ대한통운’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압도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27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가 밝혔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는 31번째 확진자가 나온 지난 2월 18일부터 5월 26일까지 99일간 뉴스·커뮤니티·블로그·카페·유튜브·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2개 채널을 대상으로 정보량 순으로 택배업계 빅5에 대한 관심도를 빅데이터 분석했다.

조사대상 업체는 CJ그룹(회장 이재현)의 ‘CJ대한통운(대표 박근희 부회장)’, 우정사업본부의 ‘우체국택배(대표 이기호 인터넷우체국장, EMS 제외)’, 로젠㈜(대표 최정호)의 ‘로젠택배’, ㈜한진(대표 류경표 노삼석)의 ‘한진택배’, 롯데글로벌로지스㈜(대표 박찬복)의 ‘롯데택배’ 등이다.

   
 
분석결과 CJ대한통운(CJ택배 키워드 포함)이 14만 1,264건으로 전체 54.76%의 비중으로 압도적인 1위를 기록했다. CJ대한통운의 정보량이 나머지 4개사 전체 정보량보다 많은 것이다. 다만 지난해 8~10월의 55.7%에 비해서는 1%P가량 소폭 낮아진 수치다. 우체국택배가 4만 9,879건 19.33%의 비중으로 뒤를 이었으며 로젠택배 2만 4,623건 9.544%, 한진택배 2만 4,601건, 9.536%, 롯데택배(롯데글로벌로지스 키워드 포함) 1만 7,618건 6.83% 순으로 나타났다.

한진택배는 지난해 8~10월의 5.8%에 비해서는 3.7%P나 급등, 빅 5중 관심도 상승률에서는 1위를 차지했다.

코로나19 확산기 월별 정보량을 살펴본 결과 5개사 모두 3월 정보량이 다른 달에 비해 가장 많았다. 3월이 4월에 비해 날짜수가 하루 많다는 것을 감안하더라도 가장 많은 것으로, 코로나19 공포가 최고조에 이르면서 소비자들은 비대면 쇼핑을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5월의 경우 말일인 31일까지 집계기간이 5일이나 남은 것을 감안하면 사실상 5월 택배 정보량이 3월보다 더 많은 것으로 분석된다. 이는 최근 코로나19가 이태원 클럽을 중심으로 재확산 되면서 소비자들이 다시 온라인쇼핑을 늘려가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코로나19 확산기 소비자 호감도는 로젠택배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긍정률에서 부정률을 뺀 값인 순호감도의 경우 로젠택배가 24.30%로 가장 높았으며 한진택배가 22.50%로 뒤를 이었다. 우체국택배가 13.318%, 롯데택배가 13.316%, CJ대한통운이 12.71% 순으로 나타났다.

연구소 관계자는 “지난해 하반기 CJ대한통운의 8~10월 월별 정보량이 3만 건 중반, 우체국택배가 1만 건 초반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코로나19 확산기에 40% 가량 택배 관심도가 급증했다”면서 “다만 늘어나는 물량으로 인해 소비자들의 호감도는 소폭 낮아졌다”고 밝혔다.

신인식 기자 story202179@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