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현대차, 화물트럭 위한 첫 번째 수소충전소 본격 운영

기사승인 2020.06.03  16:23:52

공유
default_news_ad1

- 수소 상용차 산업에 특화된 지역 육성 위해 전라북도 구축

   
 
   
 
현대자동차가 민관(民官)협력 수소산업 활성화를 위해 전라북도에 국내 최초로 육상 물류산업의 대표 하드웨어인 상용차 전용 수소 충전 인프라를 구축, 본격 운영에 나선다. 현대자동차는 3일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전북 완주군 소재)에서 국내 최초 ‘상용차 수소충전소’ 개소식(사진)을 진행했다.

이번에 현대차가 문을 연 상용차 수소충전소는 국내 화물 트럭인 상용차 산업에 주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전북지역 특성을 고려, 기업과 지역 미래 경쟁력을 확보하고자 민관(民官)이 함께 참여한 것이 특징이다.

전라북도와 환경부는 수소탱크, 압축기, 냉각기 등 설비 구축비용을, 완주군은 운영비용을 부담하고, 전북테크노파크는 운영 주관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현대자동차는 충전소 건축비 및 건설 부지를 제공한다.

이번에 개소한 수소충전소는 전라북도에 위치한 첫 충전소이자 국내 최초 수소상용차 특화 충전소로, 현재 국내 가동 중인 기존 충전소(하루 최대 300kg 내외) 대비 약 2배 이상 규모며  시간당 약 22대(넥쏘 기준)를 충전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

현대차 관계자는 “전라북도 내 첫 수소충전소 완공으로 미래 수소사회에 한발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지역사회의 발전을 위한 다양한 시도와 노력을 통해 진정한 수소 사회로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수소전기차 개발 분야에서 축적한 경험 및 기술력을 바탕으로 수소버스, 수소트럭 개발 및 생산에도 박차를 가해 지역발전은 물론 미래 수소 상용차 시장 선도를 위한 노력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손정우 기자 2315news@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