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HMM, 한국 해운 재건 이끌 ‘HMM 로테르담’호 명명식 개최

기사승인 2020.06.26  15:33:01

공유
default_news_ad1

- 이동걸 산은 회장, “HMM 재도약이 해운 재건 밑거름”

   

HMM이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HMM Rotterdam(에이치엠엠 로테르담)’호 명명식을 개최했다.

이번 명명식은 지난 4월 23일, 대우조선해양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컨테이너 1호선 ‘HMM Algeciras(알헤시라스)’호 이후 두 번째로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개최됐다.

이날 명명식에는 이동걸 한국산업은행 회장을 비롯해 배재훈 HMM 대표이사, 남준우 삼성중공업 대표이사 등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했다.

이동걸 한국산업은행 회장은 축사를 통해 “해운산업의 최일선에서 위기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HMM 임직원 여러분께 아낌없는 박수를 보낸다”며 “오늘 명명식이 해운산업의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경영정상화, 더 나아가 미래의 재도약에 든든한 디딤돌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HMM 로테르담’호로 명명된 이번 선박은 2018년 9월 계약한 12척의 2만 4000TEU급 선박 중 여섯 번째로 삼성중공업에 발주한 5척의 선박 중 두 번째다.

지난 4월 대우조선해양에서 인도받은 1호선 ‘HMM 알헤시라스’호 이어 현재까지 총 5척의 선박이 유럽노선에 투입됐다. 올해 9월까지 총 12척의 2만 4000TEU급 선박이 투입될 예정이다.

배재훈 사장은 “세계 해운업계의 중심 무대에서 HMM이 글로벌 선사들과 당당히 경쟁할 수 있도록 노력해 주신 정부, 산업은행 및 한국해양진흥공사 관계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초대형 컨테이너선으로 대한민국 해운산업 재건을 향해 힘차게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HMM은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으로부터 올해 9월까지 2만 4000TEU급 12척과 내년에는 현대중공업으로부터 1만 6000TEU급 8척을 순차적으로 인도받을 계획이다.

석한글 기자 hangeul89109@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