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선원노련, “정부의 일방적 대책 반대”

기사승인 2020.07.06  16:10:45

공유
default_news_ad1

- “한국선원들이 피해입고 있어” 항의 뜻 전달

   

전국해상선원노동조합연맹(이하 선원노련, 위원장 정태길)이 정부가 내놓은 ‘항만 방역관리 강화방안’에 대해 반발의 뜻을 나타냈다.

선원노련 및 가맹조합 임직원 10여 명은 지난 3일 열린 ‘부산항 방역관리 강화대책’ 관계기관 회의에 참석, 박경철 부산지방해양수산청 청장에 이번 정부의 대책 중 ‘하선자 전원 14일 격리 조치’에 대해 강력한 항의의 뜻을 전달했다.

선원노련 측은 이번 러시아 선원의 코로나19 감염 사태로 검역에 구멍이 발생해 그 피해를 오롯이 한국선원들이 입고 있다며 “선원의 하선은 곧 승선근무를 마치고 휴가에 들어가는데, 격리는 휴가가 아닌 근무의 연장”임을 강조하며 “따라서 격리 기간에 따른 급여도 당연히 지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박경철 청장은 현장의 뜻을 정부 측에 충분히 전달하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한편, 선원노련은 다음 주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과 정세균 국무총리와의 면담을 통해 정부의 대책이 국내선원들에게 가혹하다는 점을 충분히 알릴 계획이다.

김재황 기자 jhzzwang@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