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쿠팡, 물류센터 전 직원에 거리두기 앱 배포…'7월 내 배송캠프 확대’

기사승인 2020.07.10  15:59:57

공유
default_news_ad1

- 작업자가 1미터 이내 머무르면 알람 울리고 자동 기록해 밀접적촉자 신속히 찾아

   

쿠팡이 국내 최초로 현장 근무자 간 거리두기 앱을 자체 개발해 전 직원에 배포했다.

쿠팡은 지난 6월 19일부터 전국 물류센터 전 직원을 대상으로 거리두기 앱을 배포했다고 밝혔다.

작업자의 PDA에 설치된 거리두기 앱은 작업자가 1미터 이내 공간에 머무르면 알람이 울리고 해당 접촉자가 자동으로 기록된다. 작업 시 무심코 발생할 수 있는 접촉을 최소화한다. 또한 자동으로 기록된 접촉자 명단을 통해 향후 확진자나 의심자 발생 시 밀접접촉자를 신속히 찾아낼 수 있다.

거리두기 앱 시스템은 전국 쿠팡 물류센터에 적용됐으며 7월 내 전국 배송캠프로 확대할 예정이다.

쿠팡은 코로나19 사태에 직원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다양한 조치를 시행해 왔으며 이번 거리두기 앱은 자체 개발팀이 3주 동안 집중개발 했다.

고명주 쿠팡 인사부문 대표 “직원의 안전을 지키는 일은 쿠팡의 가장 중요한 우선순위다. 시설과 인력에 대한 투자, 엄격하고 단호한 운영과 더불어 직원들이 불편함 없이 거리두기를 유지할 수 있도록 기술적인 지원까지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전례 없는 코로나 사태 속에서 직원 안전과 고객 만족을 모두 이룩할 수 있도록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석한글 기자 hangeul89109@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