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현대홈쇼핑, 친환경 배송 움직임 이어간다

기사승인 2020.08.04  10:31:51

공유
default_news_ad1

- 의류 상품 배송 시 친환경 폴리백 사용키로…아이스팩도 친환경 소재로

   

올해 초, 접착제 없는 친환경 배송박스를 도입한 바 있는 현대홈쇼핑이 친환경 배송을 향한 움직임을 이어간다. 현대홈쇼핑은 이달부터 배송 박스 내에 의류 상품을 감싸는 폴리백을 친환경 재생 원료(폐폴리백에서 추출한 재활용 수지)를 활용한 '친환경 폴리백'으로 교체한다고 4일 밝혔다.

일반적으로 폴리백은 플라스틱의 일종인 폴리에틸렌 소재를 100% 사용해 제작하지만, 친환경 폴리백은 재생 원료를 활용하다 보니 상품 제작 시 탄소 발생량이 70%가량 감소한다. 특히 친환경 폴리백은 환경부로부터 환경표지 인증받은 친환경 제품으로, 인증 기준(재생 원료 40% 이상 사용)보다 재생 원료 함량을 30% 높여 제작했다.

현대홈쇼핑은 친환경 폴리백을 패션 PB 브랜드에 우선 도입하고 올 연말까지 적용 브랜드를 순차적으로 늘려나갈 계획이다. 내년까지 전체 패션 상품 배송에 사용되는 폴리백(240만 장)의 절반가량을 친환경 폴리백으로 대체하고, 2~3년 내에 전체로 확대하는 것이 목표다.

현대홈쇼핑은 이와 함께 냉장·냉동식품의 배송에 사용되는 아이스팩(보냉팩)도 친환경 소재로 바꾼다. 외부 포장재를 비닐 대신 종이로, 합성 젤 성분의 보냉재는 물로 바꾼 제품이다. 고객은 제품을 수령한 뒤 아이스팩에 표시된 절취선에 따라 개봉해 물을 버리고, 외부 포장재는 종이로 분리 배출하면 된다. 올 연말까지 한 해 사용하는 아이스팩 사용량(120만 개)의 절반 이상을 친환경 소재로 교체할 예정이다.

현대홈쇼핑 관계자는 “환경 보호라는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친환경에 대한 고객들의 눈높이를 맞추기 위해 배송 포장재 개선에 적극 나서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쉽게 자원 절감에 동참할 수 있는 친환경 관련 제도 및 캠페인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재황 기자 jhzzwang@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