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코로나19발 위기 속 대한항공 구세주 … ‘항공물류 부문’

기사승인 2020.08.06  18:31:56

공유
default_news_ad1

- 조원태 회장 ‘위기돌파 전략’도 한몫, 1485억원 영업흑자 기록

   
 
   
 
전 세계 항공 산업계가 코로나19에 따른 수요 감소로 큰 폭의 적자 전환과 파산에 이르는 몸살을 앓고 있는데 반해 대한민국 대표 항공사 대한항공이 유일하게 영업흑자를 기록, 주목을 받고 있다.

대한항공은 2분기 실적 발표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여객수요 감소로 2분기 매출액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44% 감소한 1조6,909억원을 기록했다. 하지만 항공물류 부문에서의 화물기 가동률 확대 및 여객기를 통한 항공화물 수송 등의 극대화에 나서 1,485억원의 영업흑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여기다 당기 순손익 역시 1,624억원으로 흑자로 전환, 코로나19발 위기 탈출에 성공했다는 평가다.

특히 주목할 부문은 큰 폭의 여객수요에 감소에도 불구, 항공화물을 중심으로 하는 물류사업의 경우 여객기 운항이 급감해 벨리(Belly, 여객기 하부 화물칸) 수송이 어려워지자, 철저한 항공기 정비점검으로 전년 동기 대비 화물기 가동률을 22% 늘려 항공화물 적재량을 1.9% 늘린 점이다. 이 같은 적극적인 항공화물 수요 유치 노력에 힘 입어 대한항공의 수송실적(FTK, Freight Ton Kilometer)은 전년 동기 대비 17.3% 증가, 항공물류 부문 매출액만 전년 동기대비 94.6%(5,960억원) 늘어난 1조2,259억원을 기록했다. 결국 코로나19에 따른 여객수요 급감의 위기는 항공화물 부문에서 메꾼 셈이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의 2분기 실적은 전 세계 주요 항공사들의 급락하는 실적 가운데 유일한 흑자전환을 이뤄 더더욱 빛을 발하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1분기에 이어 2분기도 좋은 실적을 기록할 수 있었던 것은 조원태 회장을 중심으로 전 임직원이 위기 극복을 위해 혼연일체가 되었기 때문”이라며 “임직원의 급여 반납과 휴업을 묵묵히 이뤄내는등 뼈를 깎는 비용 절감 노력과 코로나19라는 최악의 위기에도 항공화물 수요 유치와 항공기 운항을 위해 전 세계 각국과 오지를 가리지 않고 뛴 임직원들의 노력이 뒷받침됐기 때문에 이 같은 ‘어닝 서프라이즈’를 거둘 수 있었다”고 밝혔다.

한편 대한항공은 코로나19로 세계 항공여객 수요가 추락하는 가운데도 발 빠르게 항공 물류시장에서 큰 성과를 거두며 실적을 견인했다. 이는 조원태 회장이 수 년간 지속된 항공화물 시장의 불황에도 고효율 최신 화물기로 기단을 재편하는 등 항공 물류사업의 미래 경쟁력에 적극 투자하는 선견지명과 더불어 ‘발상의 전환’을 통해 여객기를 화물기로 활용하는 직관력을 통해 색다른 전략을 제시하는 등 코로나19 팬데믹 위기 극복을 위한 선봉장 역할을 덕분이다.

   
 
   
 
조원태 회장 시장대응 전략과 역발상… 코로나19 위기 극복 견인

코로나19로 세계 항공물류시장의 상반기 수요는 약 15%로 공급이 약 23% 줄어들었으나 대한항공은 오히려 뚜렷한 성장세를 나타냈다. 대한항공은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도 올해 상반기 화물 운송실적(FTK, Freight Ton Kilometer)이 10% 이상을 유지, 2분기 기준으로는 약 17%나 증가했다. 특히 2분기 화물부문 매출의 경우 1조2,259억원을 기록, 전년 동기의 6,300억원 대비 약 95%나 늘어났다. 그 결과 2분기 실적이 나온 전 세계 주요 항공사 중 유일하게 흑자를 낸 항공사가 됐다.

이는 조원태 회장의 화물시장 대응 전략이 담겨 있어서다. 조 회장은 여객기를 화물기로 활용해보는 것이 어떻겠냐는 ‘역발상 전략’의 아이디어로 올해 3월 코로나19로 인해 여객기들이 잇따라 공항에 발이 묶이자 “유휴 여객기의 화물칸을 이용해 화물 수요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한다면, 공급선을 다양화하는 한편 주기료 등 비용까지 줄이는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는 아이디어를 내기도 했다.

특히 경영전략본부장, 화물사업본부장 등을 거친 조원태 회장은 2010년대 장기 침체와 과다 경쟁으로 신음하던 항공화물 시장 환경에도 불구, 보잉777F, 보잉747-8F 등 최신 고효율 화물기단 구축에 힘을 보태며 거시적 투자를 이어왔다.

또한 지난 2016년 최대 30대까지 운영하던 화물기를 절반 가까이 줄이려고 했을 때에도, 당시 조원태 총괄부사장은 반등의 기회가 머지않아 올 것으로 전망, 항공 물류사업의 경쟁력 유지를 위해 화물기단 축소 폭을 줄이자고 고 조양호 회장을 설득, 이를 관철시켰다. 이 같은 판단으로 유지된 대한항공의 23대의 대형 화물기단은 코로나19 사태로 공급이 부족해진 항공화물 시장에서 위기를 극복하는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반면 여타 글로벌 항공사들의 화물 운송실적은 바닥을 쳤다. 여객기 위주의 항공사업을 영위하던 미국의 아메리칸항공과 유나이티드항공, 그리고 영국항공 등은 항공화물 공급의 약 65%를 차지하는 벨리(Belly, 여객기 하부 화물칸) 수송이 어려워지자 지난 5월~6월 화물 운송실적(FTK, Freight Ton Kilometer)은 전년 대비 30~45% 까지 감소하는 등 여객수요 감소를 항공물류사업으로 상쇄시키지 못했다.

여기다 여객과 화물기를 동시에 운영하는 여타 글로벌 항공사들 역시도 실적 악화에 직면했다. 대한항공과 유사한 노선 망과 화물기단을 운영 중인 캐세이퍼시픽의 경우 올해 상반기 화물운송 실적은 전년 동기 대비 약 24% 감소했고, 에미레이트항공 역시 전년 동기 대비 약 28%, 루프트한자는 약 35%까지 하락해 발 빠른 대처에 나서지 못했다.

전 세계 주요 항공사 중 유일하게 흑자를 기록한 대한항공에게도 올해 하반기는 큰 위기의 연속을 예상하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이 장기간 지속됨에 따라 더욱 어려운 경영 환경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기 때문. 하지만 대한항공은 조원태 회장의 소통과 유연하고 합리적인 리더십을 근간으로 협업과 모빌리티 업무가 가능한 업무환경을 통한 적시 대응 체계를 수립하는 것은 물론, 어려움 속에서도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는 현장 직원들을 비롯해 회사 전체 구성원들이 원팀(One Team)으로 반드시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과연 조원태 회장의 전략을 바탕으로 더욱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되는 하반기 항공산업시장에서의 대한항공 실적이 1, 2분기와 유사하게 선전할지 전세계 항공시장이 주목하고 있다.

 

손정우 기자 2315news@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