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SK㈜ C&C, ‘클라우드 컨테이너’ 통해 물류 혁신 나선다

기사승인 2020.08.13  10:07:42

공유
default_news_ad1

- FSK L&S의 물류시스템 KEROL, 클라우드 컨테이너 서비스로 구축 전환

   

SK㈜ C&C가 글로벌 융합 물류 시장에 클라우드 컨테이너 서비스 도입 바람을 일으킨다. SK㈜ C&C는 FSK L&S의 글로벌 융합 물류 시스템인 ‘KEROL(케롤)’을 클라우드 컨테이너 서비스로 구축 전환 완료했다고 밝혔다.

컨테이너 서비스란 고객의 애플리케이션별로 실행에 필요한 라이브러리, 구성 파일 등을 하나로 묶어 애플리케이션이 서로 다른 컴퓨팅(클라우드) 환경으로 이동하더라도 별도 추가 작업 없이도 한 번에 애플리케이션을 구동시키는 것이다.

FSK L&S는 SK텔레콤의 글로벌 물류 자회사로 반도체 제품 및 정밀 장비, 배터리 및 화학 설비·제품, 식료품, 해외 직구·역직구 등 물류 BPO 사업 및 국제 물류 포워딩 사업을 수행한다. 케롤은 글로벌 시장을 대상으로 △화물 입출고·재고·배송 △수출입 제품 운송 및 통관 △항공사, 해운사, 창고 사업자, 내륙 운송 연계 등 물류 서비스 전반을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SK㈜ C&C는 SK텔레콤이 주사업자로 나선 이번 사업에서 ‘Cloud Z CP(Container Platform) on AWS’를 활용해 케롤의 클라우드 컨테이너 서비스 구축을 개발 돌입 후 2개월 만에 완료했다. SK텔레콤은 AWS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안정적이고 경제적인 사업 수행을 뒷받침했다. ‘Cloud Z CP on AWS’는 SK㈜ C&C의 클라우드 컨테이너 서비스 플랫폼의 AWS 버전이다.

통합 장애 관리 환경도 구현했다. 웹과 모바일을 이용해 대시보드 형태로 한 화면에서 KEROL(케롤)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모니터링한다. 장애 발생 시, 사람의 개입 없이 운영 담당자 및 분야별 기술전문인력들에게 전화, SNS, 이메일로 상황을 전파한다. 장애 발생 후에도 고객과의 SLA기준에 따라 △장애원인 △조치내역 △재발방지 내용들이 포함된 RCA(Root Cause Analysis, 근본원인분석) 리포트를 제공한다. 시스템 설정을 잘못했을 경우도 자동으로 인지해 알람이 울린다.

갑작스런 물류 수요 증가에 따른 시스템 트래픽 폭증 문제도 해결했다. 컨테이너화된 구성 요소별 상태를 파악해 트래픽 분산 및 자동 복구 기능을 제공하고 서비스 수요에 따라 규모를 자동으로 늘리고 줄이는 오토스케일링 기능도 구현했다.

FSK L&S는 이번 사업을 계기로 케롤의 물류 서비스 전반에 걸쳐 AI를 통한 정형·비정형 데이터 분석, IoT, 블록체인을 통한 표준화, 물류 절차 간소화 및 효율화 등 디지털 혁신 기술 및 서비스 접목을 진행할 계획이다.

SK㈜ C&C 윤중식 Cloud 그룹장은 “Cloud Z CP를 통하면 클라우드 종류에 관계 없이 고객이 원하는 클라우드 컨테이너 서비스를 손쉽게 구축하고 통합 관리할 수 있다”며 “FSK L&S의 케롤이 국내 물류 산업의 디지털 혁신을 이끄는 대표 플랫폼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재황 기자 jhzzwang@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