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신세계면세점, ‘물류’ 통해 친환경 운영 완성한다

기사승인 2020.10.13  14:21:03

공유
default_news_ad1

- 상품운송방식 ‘무빙랙’으로 교체…에어캡 등 환경쓰레기 저감 기대

   

신세계면세점이 친환경 운영을 위한 키로 ‘물류’를 선택했다.

신세계면세점은 13일, 통합물류센터에서 공항 인도장까지 상품을 운송하는 방식을 '무빙랙'으로 전면 교체해 물류시스템을 업그레이드했다고 밝혔다.

소비자들이 온라인이나 오프라인 매장에서 구입한 면세물품은 인천공항 통합물류센터에서 적재돼 공항 인도장으로 운송되는데, 면세점들은 운송과정에서 상품 파손을 막기 위해 에어캡을 대거 사용하게 된다. 하지만, 여기에서 사용되는 에어캡들은 모두 쓰레기로 남아 그간 환경 오염의 요인으로 작용했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무빙랙’ 도입을 통해 신세계면세점은 이를 해결했다. ‘무빙랙’은 바퀴를 탑재한 3단 캐비닛으로 이동이 편리하고 물품을 효율적으로 적재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 선반마다 각각 지정된 바코드가 있어 물품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신세계면세점 관계자는 “‘무빙랙’의 도입은 에어캡 등으로 인한 환경 쓰레기를 줄이는 한편,  인도장에서 오래 기다려야 했던 고객들의 불편함도 줄일 수 있어 일석이조의 효과를 가져다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재황 기자 jhzzwang@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