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숨길 수 없는 ‘색깔 본능’

기사승인 2018.05.02  10:35:35

공유
default_news_ad1
   
 
택배차량의 운전자들은 한 택배업체에 소속되어 있는 노동자이기도 하지만 차량을 소유한 개인사업자이기도 하다. 때문에 이직(?)할 때는 전직장(?)을 숨길 수 없는 경우가 생긴다. 사진의 차량은 그래도 과거의 흔적을 지우기 위해 상호를 가리는 노력은 했다. 하지만 숨길 수 없는 색깔 본능은 어쩔 수 없이 그가 어디서 어디로 왔는지 알려주고 있다.

신인식 기자 story202179@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