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삼성SDS, 신기술 통해 물류 혁신 이끈다

기사승인 2019.03.11  10:12:07

공유
default_news_ad1

- 블록체인, 인공지능 등 물류 시스템에 적용…대외사업 강화 목표

   

삼성SDS(대표 홍원표)가 오는 14일 ‘첼로 컨퍼런스 2019’에서 △물류 블록체인 기반 유통 이력 관리 서비스 △물류 업무 자동화 사례 등을 발표한다.

물류 블록체인 기반 유통 이력 관리 서비스는 SaaS(Software as a Service) 형태로 제공되며 지난해 시범 적용을 통해 검증한 후 국내 최초 상용화됐다. 국내 수산 가공업체로 구성된 ASK 수출협의회와 소비자를 대상으로 수산물의 유통 전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는 역할을 한다.

이와 함께 삼성SDS의 업무 자동화 솔루션(IPA:Intelligent Process Automation)인 브리티웍스를 적용한 물류 업무 자동화 사례 또한 발표한다.

브리티웍스는 인력에 의해 처리되던 단순 반복업무를 자동화하는 등 여러 분야에서 업무효율을 향상시켰다.

이밖에도 독일에서 첼로 플랫폼 기반의 물류 네트워크를 활용해 최적화된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는 LMD(Last Mile Delivery) 사업 모델도 발표한다.

삼성SDS 김형태 물류사업부문장(본부장)은 “블록체인, 인공지능(AI) 등 신기술을 통한 물류 혁신을 지속할 것”이라며 “스마트 물류 서비스 경쟁력을 높여 대외사업을 강화하겠다”고 목표를 밝혔다.

한편 첼로컨퍼런스는 2012년부터 삼성SDS가 매년 개최한 국내 최고 권위 물류 전문 컨퍼런스로 물류 BPO(Business Process Outsourcing) 서비스 사례와 신규 물류 IT 솔루션 등을 소개해 미래 물류 시장의 청사진을 제시해 오고 있다.

김재황 기자 jhzzwang@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