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인천항 4월 컨물동량, 역대 최고치 기록

기사승인 2019.05.23  09:34:45

공유
default_news_ad1

- 전년 동월 대비 2.5% 증가…중국, 베트남 등 교역국 물동량 증가 영향

   

인천항만공사(IPA, 사장 남봉현)의 4월 컨테이너 물동량이 지난해 같은 달(26만 7,523TEU) 대비 2.5% 증가한 27만 4,172TEU를 기록했다.

4월 물동량 중 수입은 14만 1,464TEU를 기록, 전체 물동량의 51.6%를 차지했으며 전년 동월 대비 4,021TEU 증가했다. 수출은 12만 9,740TEU를 기록, 전년 동월 대비 1,775TEU가 증가했으며 환적 및 연안 물동량은 각각 2,458TEU, 511TEU로 나타났다.

국가별로 살펴보면 대중국 교역량은 16만 8,929TEU를 기록, 전년 동월 대비 8.0%(12,498TEU) 증가했고 베트남은 2만 7,611TEU로 전년 동월 대비 3.6%(967TEU) 증가했다. 그 밖에 인도네시아는 6,554TEU, 미국은 3,904TEU를 기록해 각각 17.7%(984TEU), 67.6%(1,574TEU)의 증가율을 나타냈다.

주요 증가품목을 보면 목재류가 848천RT를 기록, 전년 동월 대비 132.4%(483천RT)로 가장 크게 증가했으며 철강제품이 220천RT로 103.4%(112천RT), 섬유류는 1,739천RT로 3.1%(52천RT) 증가했다. 전체적으로 총 32개 품목 중에서 20개 품목에서 물동량 증가가 나타났다.

관계자는 인천항의 4월 물동량 증가에 대해 △중국, 베트남, 칠레 등을 중심으로 목재류, 철강제품 물동량의 증가 △선사, 화주 유치 마케팅 효과 등이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IPA 김순철 글로벌물류전략실 실장은 “어려운 경제상황 속에서 인천항이 역대 4월 컨테이너 물동량 중 최고치를 기록했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선사 대상 포트세일즈 마케팅, 대형화주 유치 및 관계기관 협업 등을 통해 물동량 증대 마케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재황 기자 jhzzwang@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