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정부-업계, 배달 오토바이 사고 줄이기 머리 맞댄다

기사승인 2020.05.25  16:36:03

공유
default_news_ad1

- 민·관 합동 이륜차 교통안전 협의 개최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늘고 있는 배달 오토바이 관련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정부, 업계, 민간전문가가 함께 머리를 맞댄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지난 4월 발표한 ‘이륜차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 대책’의 후속 조치로 ‘이륜차 교통안전 협의회’를 26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이륜차 교통안전 협의에는 정부, 공공기관, 배달업계, 민간전문가 등이 참석해 이륜차 교통사고와 관련한 실태 및 원인분석, 제도개선, 교육훈련 강화, 홍보 및 캠페인 등 다양한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다.

앞으로 이륜차 교통안전 협의회에서는 이륜차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기관, 업계 간 협력이 필요한 사항을 중점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어명소 종합교통정책관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이륜차 교통사고가 증가하면서 안타까운 생명을 잃고 있다”면서 “앞으로 이륜차 특성에 맞는 사망자 줄이기 대책을 관계기관·업계와 합심해서 만들어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지난 4월 28일 이륜차 교통안전 대책 발표 이후 단속 강화, 공익제보단 운영 등 이륜차 사고를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석한글 기자 hangeul89109@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