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한국선주협회-수출입은행, 해운업계 지원 위해 머리 맞대

기사승인 2020.06.22  10:02:54

공유
default_news_ad1

- 정태순 선협회장과 방문규 수출입은행장 간 간담회 열어

   

한국선주협회(회장 정태순)가 지난 17일, 한국수출입은행(은행장 방문규)을 예방하고 코로나19로 인한 해운업계 지원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정태순 한국선주협회 회장은 해운산업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수출입은행의 자본금 확대가 필수라는 뜻을 전달하며 “최근의 코로나 사태로 민간금융권에서 해운업에 대한 대출금을 회수해가면서 해운업계의 유동성 고갈현상이 심각해지고 있다”며 수출입은행의 지원을 요청했다.

특히, 기간산업 안정기금이 조속히 시행돼 해운산업이 더 큰 어려움에 처하기 전에 선제적인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방문규 한국수출입은행 은행장은 “해운산업은 연관 산업에 대한 파급효과가 큰 이유로 기간산업에 포함되어 있다”면서 “해운산업에 대한 지원은 결국 후방산업에 대한 지원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국가 경제에 도움이 된다”고 해운산업 지원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하며 화답했다.

김재황 기자 jhzzwang@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