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쿠팡, 코로나19 전 방위 대응 ‘너무 과한데’

기사승인 2020.07.01  11:00:45

공유
default_news_ad1

- 접족 줄이기 위해 업무 프로세스 대폭 개선, 흡연실도 폐쇄

   
 
   
 

물류센터를 통한 코로나19 확진자가 좀처럼 가라앉지 않는 가운데, 쿠팡이 코로나19 예방과 현장 근무자 안전을 위해 배송캠프, 물류센터를 비롯해 전국 모든 사업장에 ‘초고강도 거리두기 캠페인’을 통해 전방위 대응에 나서고 있다.

쿠팡의 ‘초고강도 거리두기 캠페인’은 자사 물류센터, 배송캠프 등 전국에 뻗어 있는 로켓배송 센터를 포함, 잠실 사무실 등 쿠팡의 모든 사업장에서 전면적으로 시행되고 있다. 특히 직원들이 근무하는 공간에서 거리두기 사각지대를 찾고, 안전에 위험이 되는 요소를 사전 제거하는 등 코로나19에 대해 과하게 여겨질 만큼 모든 부분에서 강력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의지다.
 
이에 따라 쿠팡은 제일 먼저 여러명의 직원들이 한 자리에 모이지 않도록 업무 프로세스를 개선했다. 이 덕분에 전국의 쿠팡맨들은 배송캠프에 출근하면 사무실을 거치지 않고 개인별 지정 배송차량으로 곧장 출근한다. 또 지정 차량에 배정된 상품들을 적재하고 바로 배송에 나서기 때문에 동료들과 접촉할 일도 사라진다. 여기에 코로나19 위험이 끝날 때까지 전국 모든 배송캠프의 탈의실과 흡연실을 잠정 폐쇄하는 등 직원들이 모일 수 있는 공간 역시 최소화 했다.

한편 물류센터도 직원간 거리두기 강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쿠팡은 물류센터 직원들이 출근하는 순간부터 퇴근할 때까지 직원간 거리두기를 최대한 실천할 수 있도록 시설투자와 인력 확충에 투자에 적극 나서고 있다. 물류센터를 오가는 인력 통근버스를 두 배 가량 증차 했으며, 모든 식당에 아크릴 칸막이를 설치했고, 흡연시설과 휴게실 등에서도 엄격한 거리두기를 시행하고 있다. 더불어 통근버스 승하차 및 사업장 출퇴근 시 QR코드를 사용해 체온 및 건강 기록을 관리하고, 코로나 의심자 발생 시 신속하게 동선을 확인하고 있다.

이 밖에도 전 직원들에게 마스크와 손 소독제, 장갑을 지급하고, 매일 2회 이상 체온을 측정하는 등 직원들의 감염 위험을 줄이고 안전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쿠팡 고명주 인사부문 대표는 “쿠팡내 모든 사업장에서 직원간 거리두기 사각지대를 완전히 없애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직원들의 감염 위험을 사전에 방지하고 고객 안전을 지키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정우 기자 2315news@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