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8

쿠팡 부천 신선물류센터, 정밀방역 끝내고 7월 2일 ‘재가동’

기사승인 2020.07.01  14:34:47

공유
default_news_ad1

- 정밀방역 및 상품 전량 폐기…일용직 근무자들에게는 생활안정자금 지원

   

지난 5월 25일,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발생해 폐쇄됐던 쿠팡 부천 신선물류센터가 재가동에 들어갔다.

쿠팡은 보건당국과 협의해 부천 신선물류센터의 정밀방역을 진행했으며 보관 중이던 243톤 규모의 상품을 전량 폐기 처분했다. 지난 6월 24일 보건당국이 추가로 환경 검체 검사한 결과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

쿠팡은 확진자 발생으로 자가격리된 직원들에게 재택근무 혹은 휴업수당을 통해 급여를 계속 지급했다. 정부의 지원대상에서 제외된 일용직 근무자들에게 1인당 100만 원의 생활안정자금을 지원했다.

쿠팡은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발생 후 방역당국의 사업장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왔다. 물류센터 통근버스 증차, 대규모 코로나19 안전감시단 운영을 통한 거리두기 및 정기적인 체온 체크, 마스크 및 장갑 착용 등이 지속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독려하고 있다.

또한 출퇴근 시 QR코드로 체크해 코로나19 의심환자 발생 시 신속하게 동선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석한글 기자 hangeul89109@klnews.co.kr

<저작권자 © 물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2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